인권연대소개인권연대 교육센터 | 인권피해신고센터자유게시판자료실사진자료실관련사이트

 

[목에가시]
정종섭, 산림(山林) 혹은 곡학아세(曲學阿世)
- 강국진/ 서울신문 기자


사진 출처 - 서울신문

 우리는 어떤 사람을 언급할 때 직책을 붙이는 걸 당연시한다. 그냥 이름 석자만 붙이는 건 뭔가 예의 없는 것 같다. 하지만 어떤 직책을 붙이는 것은 대단히 정치적이다. 제대로 붙이면 핵심을 꿰뚫을 수 있도록 해주기도 하지만 반대 사례도 흔하다. 성완종이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. 성완종 ‘경남기업 회장’과 성완종 전 의원은 같은 인물이지만 어떤 직책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'성완종 게이트'는...

[수요산책]
국민의 인권과 기본권 수호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의 정당성
- 김재완/ 방송대 법학과 교수


사진 출처 - 경향신문

 최근 국회 본회의 심의를 통과해 정부로 이송된 국회법 개정안을 놓고 각 당과 행정부가 서로 맞서고 있다. 개정된 국회법은 제65조 제1항에서 국정감사 및 국정조사에 필요하다는 위원회의 의결이 있은 때, 법률안의 심사를 위하여 필요하다는 위원회의 의결이나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은 때, 법률안 이외의 중요한 안건의 심사나 소관 현안의 조사를 위하여 필요하다는 위원회의...

[청춘시대]
집에서 살고 싶어요
- 이빛나/ 청년 칼럼니스트


사진 출처 - magdeleine

 “돈 모으기 왜 이렇게 어렵냐.” 친구가 자리에 쓰러지듯 카페 의자에 앉으며 말을 던졌다. 간만에 모인 우리는 하나 둘 자신의 이야기를 늘어놓는다. A는 졸업한지 이제 1년이다. 학원 선생님으로 일하며 돈을 모으고 있지만 원룸 보증금 마련은 멀었다. 일주일에 3일 아르바이트까지 하며 생활비를 번다. 아끼고 아껴 200만 원 남짓을 모았지만, ‘살 만한 곳’은 보증금 300만 원부터 시작이다. ‘괜찮은 곳’은 500만 원은 줘야 한다. 친구...

 

 

     공지사항

    인권연대 주간활동 (16.5.16 - 16.5...

    [보도자료] '망월동 걸상' 고 김형근...

    인권연대 주간활동 (16.5.9 - 16.5...

    인권연대 주간활동 (16.5.2 - 16.5...

     언론에 비친 인권연대

    [강남역 살인사건 그후] 정신질환...

    [오창익의 인권수첩] 광주, 고립을 넘...

    망월동에 5.18 수배자 고 김형근 의...

    [오창익의 인권수첩] 광주, 고립을...

     웹진 '사람소리'

    [604호 16.5.25] 국민의 인권과 기...

    [603호 16.5.18] 체르노빌 참사 30주...

    [602호 16.5.12] 상실의 시대...

    [601호 16.5.4] 가습기 살균제 특별...

     월간 '인권연대'

    [200호] 인권에세이...

    [200호] 인권연대 살림살이(4월)...

    [200호] 함께하여 주셔서 감사합니...

    [200호] 인권연대 4월에는 이렇게 살...

 

 


 

 

 




 

 

인권연대소개인권연대 교육센터 | 인권피해신고센터자유게시판자료실사진자료실관련사이트